내가 초등학생일 때 우리 동네 수족관에 들어온 골든제브라 치어가 3천원이었다.
당시의 내겐 3천원이란 엄청나게 거금이어서,나는 그 골든제브라 한 마리를 사기 위해 돈을 모으는 데 꽤 고생을 했던 걸로 기억한다.
그리고는 마침내 3천원을 모아 골든제브라 한 마리를 사서,꼬맹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애지중지했다.

그 녀석이 내가 기른 첫번째 말라위 시클리드였다...어릴 적의 그 수족관,가끔 그 때의 느낌이 그리워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