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그렇게 기다리던 장마가 드디어 왔습니다.
맹꽁이 울음소리가 나길래 밖으로 나가 보니,집 앞 과수원 쪽의 길가에 생긴 물웅덩이에서 소리가 들리더군요.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가 보니 울음은 뚝 그치고 맹꽁이는 숨어버렸습니다.

생태교육연구소 터 선생님께 배운 맹꽁이를 찾는 방법이 있습니다.
육성으로 맹꽁이의 울음소리를 흉내내면,맹꽁이들이 이에 질세라 하나둘씩 따라 운다는 거죠.
그래서 맹꽁이가 우는 것처럼 소리를 내 보았죠.
수컷 한 마리가 가까운 곳에서 목의 울음주머니를 부풀리고 따라 웁니다.
OLYMPUS IMAGING CORP. | FE320,X835,C54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7.4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0:07:02 20:34:11
OLYMPUS IMAGING CORP. | FE320,X835,C54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60sec | F/4.9 | 0.00 EV | 7.4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 2010:07:02 20:37:09
OLYMPUS IMAGING CORP. | FE320,X835,C54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60sec | F/4.9 | 0.00 EV | 7.4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 2010:07:02 20:35:16

비가 많이 오는데다 카메라를 갖고 나가지 않았기에 집으로 데려와서 찰칵~
사진 찍고 도로 보내주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slowblog.tistory.com BlogIcon slug 2010.07.05 12:27 신고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맹꽁이군요~ 맹꽁이는 왠지 정감이 갑니다. 근데 좀 큰듯?
    맹꽁이 찾는 방법도 참 재미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movie2.tistory.com BlogIcon 밍키언니 2010.09.28 14:53 신고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볼수록 귀여우네요.
    복어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