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엄청 재미없었다.
기대를 너무 많이 하고 보러가서 실망이 너무 큰 탓인가.
보고 나오면서 영화관비가 아까웠다.


반인반오크로 롤백된 가로나가 드레나이 말을 알아듣는 것부터가 요상해보이고,
안두인하고 가로나하고 연애요소가 영화의 반을 잡아먹어서 영화 망쳤다고들 그러는데 난 그것도 잘 느끼질 못하겠고…저게 연애를 하는 건지 마는 건지.
결정적으로 '나는 인간도 아니고, 오크도 아닙니다'라고 말하는데 그럼 뭐 나이트엘프인가?
반인반오크라고 확실하게 맺음짓지 않고 두루뭉술하게 말 돌리는 걸 보면 이건 관객들하고 퀴즈놀이를 하자는 건지 뭔지…모르겠다.
오크들 보는 맛은 좋았지만 전투씬이나 싸움씬은 재미있는 장면이 전혀 없었고…굴단 근육질 몸이 좀 신선했다마는, 굴단이 생명력 흡수를 영화 내내 너무 남발해서 그것도 별로…재미는 없었다.
혼자서 오크 부대에 돌진해와서 손쉽게 숨통을 끊을 수 있었던 안두인(오크가 아니다. 인간이다.)에게 뜬금없이 막고라를 신청하는 개연성도 그렇고…
영화 본 사람들이 모두 욕하는 안두인이 블랙핸드 고간 한 번 베니까 블랙핸드가 엌!하고 죽는 장면은 굳이 언급 안 하겠다.


블리자드는 영화보러 온 관객들이 멀록 한 마리가 아옳옳거리는 걸 보고 웃길 바라는건가?
대사 하나도 없는 그롬이랑 차원문 뒤에 있는 카르가스 블레이드피스트 찾아내고 즐기길 바라는건가?
솔직히 카르가스 나오는 장면은 '월리를 찾아서'랑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
대규모 오크떼가 나타났는데 바로 옆에서 도망도 안 가고 멀뚱멀뚱 서있던 사슴도 그렇고…
너무 부자연스럽고 워크래프트 팬으로서 실망스러운 영화였다.

오크들 도륙하다 붙잡힌 그리핀은 왜 사지 멀쩡히 살아나오는데…ㅋ
 다리 하나 날개 하나 안 부러졌다…전혀 오크답지가 않다.
또한 영화 내에 가로나 아빠가 나온다고 하는데…설마 가로나한테 칼맞고 '가로나?'하고 죽는 그 오크는 아니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