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IMAGING CORP. | FE320,X835,C54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200sec | F/3.1 | 0.00 EV | 6.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8:03 10:45:07
OLYMPUS IMAGING CORP. | FE320,X835,C54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60sec | F/3.1 | 0.00 EV | 6.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8:03 10:45:23

휴양림에 놀러 왔던 손님들이 데리고 온 이구아나.
5살 여아라고 했다.
탈피중이어서 턱 벼슬 왼쪽에 허물 쪼가리가 떨어지다 만 채 붙어있던...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을 갖고 있지만,정말 얌전하고 온순한 녀석이었다.

맨날 곤충,거미나 개구리,도마뱀같은 작은 동물들만 쫓아다니다가,
강아지만한 이구아나를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나도 어릴 땐 강아지,고양이,햄스터 같은 동물들을 기르면서 품에 껴안기도 많이 껴안았고,옆에 꼭 끼고 붙어있던 시간도 많았었지...
이 이구아나는 주인들의 보살핌과 사랑을 듬뿍 받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니,맘속에서 옛 감정들이 솟구치는 것 같은 느낌이더군.

나도 밀웜 같은 거저리,굼벵이,바퀴 등 여러 곤충들을 기르고 있지만,타란툴라 동호인들 말처럼 그저 '흙 키우는 기분'이다.
종종 신경써서 먹이 주고,관리해주고...그뿐.
이들은 나와 애정이나 친밀감 등을 만들지 못 한다.
나는 이들을 소중히 여기지만...그건 단지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내 가치관과 기르는 동물에 대한 책임감인 것 뿐이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
내가 기르는,사진 찍으러 쫓아다니는 곤충이나 다른 작은 동물들은 나를 무서워하고 내게서 도망치려고만 하지.

반려동물을 다시 기르고 싶다...
작은 햄스터일지라도,애정을 쏟고 서로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는,꼭 껴안고 항상 붙어있을 수 있는 포근하고 따뜻한 반려동물을 기르고 싶다.
아니면 물생활이라도 다시 시작하고 싶다.
물고기를 기르는 것에서도 어느 정도는 그런 감정을 느낄 수 있으니까...껴안고 놀지는 못하더라도.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1. Favicon of http://nae0a.com BlogIcon 내영아 2010.08.06 23:35 신고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어익후!!! 너무 잘생겼다~ ㅋㅋㅋ
    담담하게 생겼네요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