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0월에 규슈 여행을 다녀왔는데,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서야 여행기를 올려본다.

컨트리로드 호스텔 저녁식사. 주변에 식당도 편의점도 없는 산 속이라서 조식과 석식은 추가요금을 내고 신청할 수 있다.(조식은 700엔, 석식은 얼마였더라…?) 나는 이 날 예상보다 늦게 버스를 타고 호스텔에 도착해서 체크인하자마자 저녁을 먹었다.
바로 옆에 밥솥에서 한 밥이 정말 맛있었고, 오른쪽에 있는 그라탕이 꽤 맘에 들었다.

컨트리로드 호스텔의 특징 중 하나는 영어 잘하시는 사장님께서 투숙객들을 데리고 밤 투어를 하신다는것이다.
바로 뒷산에 올라 반딧불이와 별자리를 보는데, 나는 이 투어가 하고싶어서 일부러 컨트리로드 호스텔에 1박을 잡았다. 참고로 유후인선데이와 이곳은 각각 유후인 끝과 끝에 있다.
아쉽게도 반딧불이 사진을 찍지 못했다…정말 아쉬웠고, 폰카 사진이라서 이렇게 찍혔지만 산 위에서 내려다본 유후인 야경도 정말 이뻤다.

다음 날 아침식사. 밑에 쯔쿠네(닭고기를 다져 만든 일본식 미트볼?전통음식)로 생각되는 쪼그마한 꼬치가 참 귀여웠다.

아침을 먹고 유후인 시내도 내려다보고, 주변 산책도 했다. 꼬마장수말벌 3마리를 보았고, 호스텔 옆으로는 하천이 흐르고 호스텔 온천수를 여기로 방출하는데, 물 나오는 바로 밑에서 여치베짱이 한 마리가 물에 빠져 쪄죽어있는 것을 보았다. 뜨거운 물에 불어서 그런건진 몰라도 엄청 커 보였다…아쉽게도 하천 뚝방이 매우 깊어서 내려가보질 못했다. 지금도 너무 아쉽다.

컨트리로드 호스텔은 체크아웃할 때 사장님 부부가 기타를 치며 take me home을 불러주시는데, 이게 유튜브에도 영상이 올라가있을만큼 유명하다.
하지만 나는 이 날 유후인을 떠나지 않고 1박을 더 하므로 유후인 시내를 끝에서 끝으로 가로질러 유후인선데이로 간다…

한국인 사장님이 하시는 유후인선데이는 료칸은 아니고 펜션이라 온천은 할 수 있지만 가이세키는 맛볼 수 없고, 대신 1200엔을 내면근처 주민인 할아버지가 직접 사냥한 고기로 만든 도시락을 먹을 수 있다.
위에서부터 사슴고기, 멧돼지고기, 그리고 미야자키 전통음식인 치킨난반.

이 쪽은 그래도 컨트리로드 호스텔보다는 고도가 낮고 주변에 마을도 더 크고, 보다 유후인 시내와 더 가까이 있는건지 2층 창문 밖으로 시내 전경이 더 가까이 크게 보인다.

다음날 아침으로 사장님이 직접 해주신 야끼소바.
내가 유후인선데이를 선택한 이유는 한국인 사장님이 하시고 가격이 저렴한 점도 있었지만 바로 이 야끼소바가 가장 컸다.
일본 야끼소바를 한 번도 못 먹어봤기에 이번 기회에 꼭 먹어보고싶었고, 아이러니하게도 이게 이번 일본 여행에서 유일하게 먹은 야끼소바가 되었다…맛있었으니 됐지만!

아침 유후인 풍경. 곳곳에서 온천수증기가 올라오는 게 보인다. 평화로운 풍경과 합쳐져 참 감명깊었다.

유후인선데이 사장님…친절하고 항상 웃고 계셨지만 팬션 하시면서 많이 고생하셨을 것 같다…사전에 알아본 정보로는 온천이 팬션 바로 뒤에 있는 건물 쓴다고 했지만 정작 갔을때는 유후인 시내에 있는 공중목욕탕까지 나가서 차로 데려다주셨고, 주변 주민들과 마찰도 있으셨을것이다. 투숙객들뿐만 아니라 목욕탕 사장님에게도 굽신거리시는 것을 보고…즐거운 여행을 갔지만 그래도 뭔가 안쓰러워보였다. 사장님이 좀 더 어깨를 펴셨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