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전갈을 기르게 되었다!
아시안포레스트보다 자이언트블루가 더 기르고 싶긴 했지만...신사임당 한 장이 넘는 전갈의 몸값을 생각하면 세일중인 아포로 고를수밖에 없었다.
유체는 2만원 이하에 팔지만,다 자라는 데 1년이 넘게 걸린다고 하니...속 편하게 성체를 데려왔다.

아시안포레스트 암컷.
우리집에서 제일 성깔있는 친구다...이름은 바나미.

아포의 얼굴.

아포의 집게.

아포의 꼬리.


이제 전갈도 기르겠다,적외선 등에 한 번 비춰보고 싶다...형광색이 나는지.

얘는 식초전갈 유체.
아직 너무 작아서 밀웜도 제대로 못 먹을 것 같은 녀석인데...언제쯤 다 클까. 

'+사진 > 내 식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나나 킹 스네이크?  (0) 2012.03.11
산개구리알  (0) 2012.03.09
장난꾸러기 팬더마우스  (0) 2012.03.07
오늘 택배로 온 아이  (2) 2012.03.07
버들붕어들과 쌀미꾸리  (1) 2012.03.06
아시안포레스트와 식초전갈  (6) 2012.03.06
쌀미꾸리들  (0) 2012.02.23
큰물자라  (0) 2012.01.30
쌀미꾸리들 사진  (4) 2012.01.14
쌀미꾸리들 사진  (0) 2012.01.04
쌀미꾸리 한 쌍을 기르기 시작했습니다.  (1) 2011.12.05

  1. Xenon 2012.03.16 20:30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식초전갈 유체는 왠지 소름돋네요 위의 성체는 멋진데 ㅜㅜ

  2. 오동제 2013.04.17 20:02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사진퍼갈께요

  3. BlogIcon @rkddkwl1229 2016.04.07 14:04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BlogIcon @rkddkwl1229 2016.04.07 14:06  댓글주소  고치기/지우기  답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